최근 국내에서 논의가 한창인 4차 산업혁명 논의의 진원지는 독일이다.

독일은 2009년 경제 위기를 겪으면서 제조업의 중요성을 다시 한번 깨닫는다. 다른 국가에 비해 빠르게 경제 위기를 극복한 이유를 찾은 것이다.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보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