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적인 제조현장에 사물인터넷 기술인 센서와 소프트웨어를 접목한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가 주목받고 있다. 경험에 의존했던 공정 관리를 데이터 기반의 지능형 시스템으로 대체하는 것이 핵심인데, 특히 선진국과 신흥 후발주자 사이에서 ‘냄비 속 개구리’라는 지적을 받는 우리 제조업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는 분석이다.

스마트 팩토리란 ICT 기술을 이용해 제품개발 공정과 가치사슬을 통합해 ‘낭비 제로 공정’과 ‘납기단축’을 실현한 미래형 공장을 의미한다. 기존의 공장자동화가 미리 입력된 프로그램에 의한 수동적인 자동화된 것을 의미했다면, 인더스트리 4.0은 생산설비 스스로 작업 방식을 결정해 대응하는 더 역동적인 개념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업용 소프트웨어, 위치정보, 보안, 클라우드, 빅데이터, 가상현실 등 신기술이 총동원된다.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보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