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에서 강력하게 추진하고 있는 인더스트리 4.0 논의가 국내에서도 다양하게 진행되고 있다.

인더스트리 4.0은 사물인터넷(IoT), 특히 CPS(Cyber Physical System:사이버물리시스템)를 활용해 스마트 제품 제조과정에서 분권화, 자율화로 많은 조직이 협력해야 얻을 수 있는 네트워크 효과를 기반으로 한 제조 패러다임 변화다. 인더스트리 4.0은 참여 기업 전체의 경쟁력 확보를 위한 생태계 전략으로, 추진 주요 이유는 대량 맞춤생산을 넘어서 글로벌화 확대와 함께 지역화, 개인화로 복잡성이 증대돼 더는 중앙집중적 관리가 불가능해져서다.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보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