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서버의 성능과 안정성 등을 확인하기 위한 프로젝트들이 추진돼 관심이 쏠리고 있다. 국산 장비 활성화의 걸림돌이었던 신뢰성이 개선될지 주목된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시는 중소기업 정보통신기술(ICT) 장비구축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국산 서버와 데이터베이스를 실제 업무 환경에 적용해 구동 성능을 검증하는 것이다. 현재 운영에 필요한 장비는 구축이 완료돼 가동을 앞두고 있으며 서울시 시정홍보 시스템에 적용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4월 말까지 1차 사업을 마무리해 결과를 살필 예정이다.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보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