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적으로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하는 약자인 ESG 열풍이 뜨겁다. 새해 출범한 미국 바이든 정부가 친환경 정책을 주도하면서 ESG는 기업 경영과 투자는 물론 국가 경영까지도 영역이 확대되고 있다. 환경, 사회, 지배구조 측면을 잘 고려하는 기업의 성과가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우수하다는 가설이 국가에도 적용되고 있는 것이다. 이 추세가 향후 시장의 새로운 규범이나 기술적 규제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되어 해외시장 의존도가 큰 우리 경제로서는 대응이 시급하다.

주영섭 前 중소기업청장 고려대 공학대학원 특임교수

기사 전문은 아래 ‘기사보기’를 통해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기사보기